“일 못할까 백신 못맞는 노동자 지원 필요”

도의회 경제노동위, 취약계층 소득손실보상금 지급 건의

가 -가 +

서민규‧신홍식 기자
기사입력 2021-06-17 [18:02]

 이은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장. © 화성신문

김인순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부위원장.  © 화성신문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가 일을 못할 것으로 우려해 코로나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고 있는 검진일용직 등 취약계층 노동자에 대해서도 소득손실보상금을 지원해 줄 것을 요구했다,

이같은 건의에 대해 도청 노동국이 수용의사를 밝힘에 따라 조만간 시행에 들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이은주 위원장과 김인순 부위원장 등 의원들은 15일 열린 경기도의회 제352회 정례회2차 상임위원회 2020년 결산 심의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노동권익 향상을 위해 취약노동자 병가 소득손실보상금지원범위 확대해 줄 것으로 제안했다.

 

경기도는 2020년부터 도에 거주하는 내국인과 외국인 취약계층 노동자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검사결과를 통보받기 전까지 자가격리할 경우 소득 손실을 보상하기 위해 23만 원의 지역화폐를 지급하고 있다. 취약계층 노동자는 주 40시간 미만의 단시간노동자, 일용직노동자, 요양보호사 등은 물론 택배기사, 퀵서비스기사 등 특수형태노동종사자를 포함한다.

 

그러나 일용직, 단시간 노동자 같은 경우 코로나19 증상이 있어도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출근할 수 밖에 없고, 다수의 접촉자를 양산해 방역에도 사각지대가 발생할 우려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따라 경제노동위원회는 아파도 못 쉬는취약노동자를 대상으로 한 긴급지원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았다.

 

김인순 경제노동위원회 부위원장은 최근 백신 접종이 본격화되면서 접종 후 이상반응이 나타난 경우 다음날 1일 휴가를 부여하는 백신휴가도입이 이루어지고 있다취약노동자들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 뿐만 아니라 백신 접종 이후에도 병가소득 손실보상금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범위를 확대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도 노동국은 즉시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이은주 위원장은 생업에 나설 수 없는 점을 우려해 접종을 미루고 있는 취약노동자들이 적극 접종에 나서고, 병가 소득손실보상 지원금이 힘든 시기를 버티는 작은 위로가 되었으면 한다면서 현재 예산 집행률은 약 70% 수준인 만큼, 노동국은 재난관리기금 담당 부서와의 협의를 통해 추가적인 사업비 확보를 위해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서민규신홍식 기자 

 

서민규‧신홍식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