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백산 추모공원 준공 앞두고 일부 주민 강력 반발

“화성시가 주민 갈등 조성, 주민 절반만 혜택 받아”

가 -가 +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1-06-14 [09:04]

 지난 11일 화성시청 앞에서 함백산 추모공원 반대집회가 열리고 있다.  © 화성신문



오는 71일 함백산 추모공원 개방을 앞두고 일부 지역주민들이 화성시가 마을 공동체를 분열시키고 있다고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함백산 추모공원은 당초 함백산 메모리얼파크라는 이름으로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 일대 30부지에 6개 지자체가 종합장사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2019년 공사를 시작으로 3년여 공사기간을 거쳐 71일 개장을 앞두고 있다.

 

함백산 추모공원 유치지역 피해보상 대책위원회와 메모리얼파크 숙곡리발전 협동조합은 11마을발전 지원기금 50억 원과 추모공원내 수익시설 운영권 등 인센티브는 숙곡리 주민 124세대 모두에 지원돼야 하지만, 화성시는 58세대로 구성된 유치지역 주민협의체하고만 협의 후 지원하는 편들기식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화성시가 화장장 유치조건으로 50억원이라는 주민 인세티브를 마을에 지원 하면서 가이드라인을 제대로 만들지 않아 결국 주민 갈등만 가져오는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이들은 또 마을발전 지원기금 집행에 있어서, 주민총회를 거쳐 사업계획서를 시에 제출해야하는 조례상 절차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서명만으로 총회를 대체할 수 있도록 하는 편파행정에 나섰다고 주장했다.

 

이학원 메모리얼파크 숙곡리발전 협동조합 대표는 사업에 참여하는 6개 지자체에서 적극 나서 마을 갈등 해소 노력을 해야한다면서 그렇지 않으면 정상적인 71일 개장을 보장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한편 화성시는 9일 함백산 추모공원 임시회의실에서 주민지원기금운용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숙곡1리 주민지원협의체가 운영을 맡게 되는 추모공원 내 식당, 매점, 장례식장 등 수익시설의 사업비를 심의, 14억 원으로 책정했다.

 

518일 일부 개정된 화성 함백산추모공원 주민지원기금 설치 및 운용조례에 의거해 유치지역 주민을 위해 조성된 마을발전지원금 50억 원 중 잔액 36억 원을 201351화성시공동형종합장사시설 설치 후보지 공개모집공고일 이전부터 지원금 집행 시점까지 유치지역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 주민을 위한 소득증대·주민복지·육영사업 등에 사용하기로 했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