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홍진선 범대위 위원장, 단식투쟁으로 ‘군공항 개정안’ 항의

개정안 규탄 공동 성명 발표 후 삭발, 단식 돌입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11-18

 

 

홍진선 범대위 위원장이 단식 중에서도 군공항 개정안을 철회해야 한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다.

     

 

18~19일 국회 국방상임위 법률안 심사 소위원회가 김진표 의원이 대표발의한 군공항 특별법 개정안을 심의할 예정인 가운데 홍진선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상임위원장이 16일부터 단식 투쟁에 나섰다.

 

홍진선 위원장은 16일 화성시 민관정이 함께 개정안 규탄 공동 성명을 발표한 후 주홍수 범대위 상임부위원장, 윤영배 고문, 이철희 공동위원장, 김지규 상임부위원장, 이상환 공동위원장, 전병용 사무국장과 삭발을 감행했다.

 

특히 홍진선 위원장은 성명 발표 직후부터 김진표 의원의 개정안에 항의하며 단식 투쟁에 들어갔다.

 

홍진선 상임위원장은 개정안은 지역 간 갈등을 부추길 뿐 아니라, 같은 화성시민 사이까지 분열시키는 악법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특히 수원군공항은 화성시에도 일부 걸쳐져 있어 황계동을 비롯한 동부권 화성시민 역시 수원시민과 똑같은 소음피해를 겪고 있다면서 수원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옹지구는 멸종위기 1급 수원청개구리가 살고 있을 만큼 우수한 습지 생태계를 자랑하며, 인근에는 54년간 미공군 폭격장으로 고통받은 매향리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원군공항 종전부지 개발을 위해 화성시를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이러한 시도에 대해서 화성시민을 대표해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한편 단식 투쟁 현장에는 송옥주 국회의원, 박연숙 화성시의회 군공항특위 위원장 등이 계속해 방문, 홍진선 상임위원장을 응원하며 건강을 우려했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