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수도권 최초 버스 공영제, 화성시에서 개막

2일 향남환승터미널에서 개통식 개최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11-03

 

 

서철모 화성시장 등 내외빈들이 2일 향남환승터미널에서 개통식 테이프 커팅에 나서고 있다 © 화성신문

     

 

화성시가 3일부터 수도권 최초로 시가 직접 운영하는 버스 공영제시행에 들어갔다. 이와 관련해 시는 2일 향남환승터미널에서 화성시 버스공영제 개통식을 개최했다.

 

버스 공영제는 시가 산하 공기업을 통해 버스를 직접 운행하고 노선도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수익성에 밀려 하루 서너 대만이 오가던 대중교통 취약지역도 시민 요구에 맞춰 증차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버스 운전종사자들의 근무환경도 대폭 개선돼 서비스 질 향상과 교통사고 위험율도 낮출 수 있다는 분석이다.

 

시는 앞서 지난 2월 화성도시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공영버스 차량 도입과 차고지 구축, 운영인력 확보 등 버스 공영제 시행을 준비해왔다.

 

이에 지난 8월 시내버스 30, 마을버스 15대를 운행하는 여객자동차운송사업자로 면허를 취득했으며, 기존 여객·운송업체가 반납한 23개 노선과 신설 노선 5, 28개 노선을 운영하기로 했다.

 

시는 우선 3일부터 향남~수원 기산동~영천동(동탄2신도시) 2개 신설 노선을 시작으로 내년 1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28개 노선 총 45대의 공영버스를 운행할 방침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2일 개통식에서 버스 공영제는 도시와 농촌이 어우러진 우리 시민들의 발에 꼭 맞춘 수제화 같은 정책이 될 것이라며 시민들의 이동권을 보장하면서도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대중교통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