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상초유 봉담읍 쪼개기에 헌법소원까지 등장
서민규 기자   |   2020-03-17

▲     ©화성신문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구 획정안이 지난 7일 국회본회의를 통과하면서 사상초유의 봉담읍 선거구 쪼개기가 현실화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일부 시민은 헌법소원 제기 등 강력한 대처를 요구하고 있어 논란은 쉽게 가라않지 않을 전망이다.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여야 합의안을 참고해 마련한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21대 총선에 한해 화성시 갑 선거구였던 봉담읍 일부가 화성시 갑 선거구로, 동탄3동이 화성시 병 선거구로 편입되게 된다. 봉담읍에서는 16개 리 중 분천리, 왕림리, 세곡리, 당하리, 상하리, 마하리, 유리, 덕리, 덕우리, 하가등리 10개 리가 화성시갑 선거구에, 상리, 내리, 수영리, 동화리, 와우리, 수기리 6개 리가 화성시병 선거구에 각각 속하게 됐다. 

 

이처럼 화성시 선거구가 기형적으로 바뀌게 된 것은 선거구획정위가 인구기준을 하한 13만9,027명, 상한 27만7,912명으로 변경했기 때문이다. 전체 인구가 82만명이 넘는 화성시의 경우 이같은 하한과 상한선을 맞추기 위해서 화성시을이었던 동탄3동을 화성시병 선거구로, 봉담읍 일부를 화성시병 선거구로 각각 편입시키도록 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주민들은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하나의 읍을 두 개의 선거구로 나눈 것이 사상 초유의 일일 뿐 아니라 봉답읍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항변하고 있다. 

 

봉담읍민들은 국회의원마저 나눠지면 제대로된 의사소통이 이뤄지고 민의를 제대로 반영할 수 있겠느냐며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헌법소원까지 제기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역에서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참여자는 아직까지 많지 않지만 헌법소원을 요구하는 인터넷 카페까지 만들어졌다. 

 

봉담읍의 한 주민은 “많은 봉담읍민들은 그동안 정책 우선순위에서 신도시로 개발된 동탄권과 농어업지역이라서 혜택을 받는 서부권에 밀려 서자로 취급받는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이러한 상황에서 봉담읍민만이 전국에서 유일하게 2개의 선거구로 나눠지게 됐는데 어떻게 좋은 생각을 가지는가”라고 되물었다. 

 

선거를 불과 한달 앞둔 지역 정치권들도 주민 달래기에 나섰다. 

 

권칠승 국회의원은 선거구획정안이 확정된 후 시민들에게 전하는 글을 통해 “선거구 관련 혼란에 대해 시민 여러분, 특히 봉담읍 주민 여러분께 죄송하다는 말씀 다시 한번 드린다”며 “그러나 봉담 주민의 90% 이상은 지역구 변동이 없게 됐고, 이는 법이 허용하는 범위에서 최대치라고 할 수 있어 아쉬우나마 최소조정 주장이 받아들여진 것을 위안으로 삼고자 한다”고 밝혔다. 

 

권의원은 특히 “향후 봉담읍 국회의원 2인이 선의의 경쟁과 협력을 통해 더욱 꼼꼼하게 챙기게 될 것”이라며 “오히려 봉담 발전의 좋은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시민들의 우려에 따라 12일 경기도의회 화성상담소에서는 ‘봉담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 및 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권칠승, 송옥주 예비후보와 박윤영, 이은주, 오진택 경기도의원, 김홍성 화성시의장을 비롯해 김경희·김도근·김효상·박경아· 엄정룡·최청환·황광용 시의원이 참석해 상호 긴밀한 협의를 통해 봉담읍의 발전을 이뤄내겠다고 선언했다. 

 

미래통합단 화성병 선거구에 출마하는 석호현 예비후보도 “화성시를 얼마나 쉽고 만만하게 생각하였으면 이런 일들이 벌어졌는지 저 또한 분개하고 있다”면서 “동탄3동이 화성병 선거구에 편입돼 하나된 지역정서로 아울러야 하는 숙제도 있는만큼, 시민과 함께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선거 이후 22대 선거에서도 혼란은 계속될 전망이다. 현재의 갑·을·병 선거구가 갑·을·병·정 선거구로 개편되면, 현재의 갑·을·병 선거구 국회의원이 어떠한 선거구로 이동할지 모호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3일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화성시의 선거구를 1개 확대한다는 안을 발표한 후 선거구가 대폭 겹치게 된 현 화성시을의 이원욱 국회의원과 화성시병 권칠승 국회의원이 어떻게 이동할지를 놓고 큰 관심이 모아졌다. 

 

이원욱 국회의원은 지난 10일 21대 총선 출마선언자리에서 “선거구가 분구된 후 어느쪽에서 출마할지에 대해서는 시민의 의견과 당의 입장을 모두 고려해서 종합적으로 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