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탄2신도시 독자 선거구로 나뉜다

화성시 선거구, 갑‧을‧병‧정으로 확대
갑-을, 병-정 선거구 혼합, 총선판도 지각변동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04

 

▲ 화성시 선거구 개편안.    © 화성신문

화성시 선거구가 기존 갑, , 3곳에서 갑, , , 4곳으로 확대됨에 따라 오는 41521대 국회의원총선거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현역 국회의원은 물론, 예비후보, 출마 예정자들 모두 어느곳으로 출마할 곳을 놓고 장고가 시작됐기 때문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 3일 밝힌 ‘4·15 총선 선거구 획정안에 따르면, 경기도 화성시를 비롯해, 세종특별시, 강원도 춘천시, 전라남도 순천시 등 4곳의 선거구가 늘어나고, 서울, 경기, 강원, 전남 4곳에서 1곳씩 줄어든다.

 

화성시의 개편안은 동탄1, 2신도시의 선거구를 나누고 동탄1신도시와 기존 화성시병 선거구의 일부를 합친 것이 핵심이다.

 

구체적으로는 화성시갑 선거구에 우정읍, 향남읍, 남양읍, 마도면, 송산면, 서신면, 팔탄면, 장안면, 양감면, 새솔동을 포함하도록 했다. 기존 화성시갑 선거구에서 매송면, 비봉면, 정남면이 화성시을 선거구로 변경됐다.

 

이에 따라 기존 동탄1,2신도시를 모두 포함했던 화성시을 선거구는 봉담읍, 매송면, 비봉면, 정남면, 진안동, 기배동, 화산동으로 나눠졌다.

 

화성시병 선거구는 병점1, 병점2, 반월동 등 기존의 선거구에 동탄1, 동탄2, 동탄3동 등 동탄1신도시가 모두 포함됐다.

 

새롭게 분구된 화성시정 선거구는 동탄4, 동탄5, 동탄6, 동탄7, 동탄8동 등 동탄2신도만으로 구성됐다.

 

선거구가 급작스럽게 변경됨에 따라, 화성시 정계는 당혹스러워하는 분위기다. 기존 선거구가 급격히 변화됨에 따라 어느 지역구로 출마해야 하는지에 대해서도 내부의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화성시 정계의 한 관계자는 동탄2신도시만으로 새롭게 정 선거구를 마련하고 동탄1신도시를 기존의 일부 화성병 선거구와 합친 것이 가장 눈에 띤다면서 기존 화성시을과 화성시병 출마출마예정자들이 어느 지역구를 선택하는냐에 따라 화성시 총선판이 크게 흔들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화성시 정계의 혼란과는 별개로 여야 모두 이번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의 확정안을 받아들일지에 대해서도 논란이 일고 있다. 특히 통폐합되는 4개 선거구의 공천자들이 반발이 크다는 점도 문제다.

 

현재 여야 모두 이번 선거구 확정안에 불만을 표시하고 있는 상황으로, 이에 따라 5일 예정된 확정안의 본회의 상정도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서민규 기자

 

▲화성시 선거구 개편안.     © 화성신문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