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진택 도의원,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새솔동역 반영해야”
향후 추가로 18만 명 인구 유입, 지역주민 숙원 해결 필요
서민규 기자   |   2020-02-18

 

오진택 경기도의원이 경기도의회 제341회 임시회 상임위에서 새솔동역 신설의 당위성과 신안산선 연결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 화성신문

오진택 경기도의원(민주당, 화성2)는 지난 17일 경기도의회 제341회 임시회 상임위 2차 회의 중 2020년 철도물류항만국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2021년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새솔동역을 신설하고 신안산선을 연결해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오진책 의원은 현재 새솔동, 남양읍, 향남읍 주민들이 서울에 가려면 광역버스 밖에 없기 때문에 많은 불편을 겪고 있어 신안산선 연결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라며 필요성을 설명했다. 이에 따라 “2021년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새솔동역을 신설하고, 서해선에 (새솔역)을 연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앞으로 새솔동 3, 남양 뉴타운 5, 향남 10, 전체 18만 명의 인구의 유입이 전망돼 새솔역 신설은 필수다.

 

이같은 오진택 의원의 질의에 대해 홍지선 경기도 철도항만물류국장은 새솔동은 기본계획에도 없고 노선도 깔려 있기 않아 먼저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이 선행돼야 하지만, 현재는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한편 오진택 의원은 이날 또 서해선 남양향남 구간의 방음벽 및 차폐 공간 녹지 문제, 서해선 이주택지문제에 대해 질의했다.

 

홍지선 국장은 차폐공간은 화성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과 협의 중으로 진행사항은 추후에 확인 후 보고하겠다고 답했다. 서해 복선전철 때문에 이주해야 할 주민 17가구 보금자리(이주택지)는 현재 이상 없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