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의회, 석포리 폐기물매립장 전면재검토 요구
행정·환경·입지적 문제 커…반대의견서 집행부에 제출
서민규 기자   |   2019-12-23

▲ 조오순 의원 등 화성시의회 의원 전원이 석포리 폐기물매립장 조성에 반대하며 전면재검토에 나서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 화성신문

▲ 석포리 주민 등이 18일 화성시의회에서 매립장조성에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 화성신문



오는 1월 중 화성시 도시계획위원회가 석포리 폐기물매립장의 승인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인 가운데, 화성시민, 환경·시민단체에 이어 화성시의회도 반대의견을 명백히 밝혀 주목된다. 

 

조오순 화성시의원은 지난 18일 ‘제187회 화성시의회’ 제2차정례회 제3차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석포리 폐기물최종처분시설의 경우 행정적·환경적·입지적 문제점이 매우 크다”고 강조하고 화성시의원 21명 전원의 서명이 담긴 석포리 폐기물매립장 반대의견서를 제출했다. 

 

이날 조오순 의원은 “화성시에는 폐기물·재활용 처리업체가 운송업체까지 포함하면 800여 개가 넘고, 폐기물 처리시설이 주거지와 임야, 농지에 무분별하게 조성되면서 수질, 대기, 토양 오염 등 막대한 피해를 야기하고 있다”면서 “폐기물 시설로 인해 피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고 그에 따른 정책과 해법을 찾는 것은 친환경 미래 도시로 발전하는 화성시가 풀어야 할 큰 과제”라고 강조했다. 특히 “석포리 폐기물매립장은 민간 사업자 이익을 위해서 개별적으로 폐기물매립장이 조성되는 폐기물 난개발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면서 “폐기물매립장은 화성시 도시관리계획과 정책에 의한 타당성 , 입지적정성 검토, 주변 도시계획과 주변 환경의 연관 등을 고려해서 조성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오순 의원에 따르면, 석포리 매립장 예정지 인근에는 현대자동차 남양연구소가 있고 공사와 운영 시 발생하는 소음과 진동은 각종 주행과 인증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 또 간척지 연약지반 지역에 폐기물 처리시설이 건설되면 균열과 트러짐으로 인해 사고가 우려되고, 고농도 침출수로 인해 고품질 쌀을 생산하고 있는 경작지에도 큰 피해를 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조오순 의원은 “석포리는 화성호의 상류 지역으로 수질과 환경 보전이 필요한 지역으로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와 저어새 등 멸종 위기종이 서식하고 있다”면서 “화성시는 지금부터 폐기물정책에 대한 중장기적 방향을 설정하고 폐기물매립장은 공공성에 기반을 둔 민관산학협력에 의해 진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오순 의원은 또한 21명의 화성시의원이 직접 서명한 반대서명부를 화성시 집행부에 제출하며 석포리 폐기물매립장 조성 사업의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박혜정 화성환경운동연합 사무국장은 “석포리폐기물매립장은 대규모 연구시설과 가깝고 대기 및 수질오염 등으로 환경적 피해가 예상되는 곳이다”면서 “또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 서식지가 있는 부적합한 위치에 민간사업자의 이익을 위해 조성되는 난개발의 대표적 상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시의회의 재검토 의견은 환경과 주민의 생존권을 지키고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는 화성시의 미래를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전했다. 

 

한편 석포리폐기물매립장은 장안면 석포리 708-2임야 일대에 면적 13만6,991㎡, 매립면적 7만8,120㎡로 하루 750톤 씩 10년간 총 180만㎥ 규모의 일반사업장 폐기물을 매립하는 시설로 사업자는 케이이에스환경개발(주)이다. 지난 6월26일 한강유역환경청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조건부협의가 진행된 이후 석포리 주민들과 시민단체,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지부 남양연구소위원회는 지속적으로 화성시와 시의회에 반대 의견을 전달해오고 있다. 

 

서민규 기자 news@ihsnews.com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