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민 10명 중 7명은 수원전투비행장 화옹지구 이전 ‘반대’
민‧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도 반대 의견 70% 넘어
화성시,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 여론조사 결과 발표
서민규 기자   |   2019-12-11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이전에 대한 화성시민 전체의견.(화성시청 제공    © 화성신문

 

 

10명 중 7명 이상의 화성시민이 수원 전투비행장의 화성시 화옹지구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화성시가 서던포스트에 위탁해 지난 1115~18일 화성시 거주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에 대한 여론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71% 이상이 반대입장을 표명했다. 반면, 찬성 의견은 24%에 불과했다.

 

화성시민들은 지난 411~13일 조사에서도 70% 이상이 수원군공항 이전에 반대했었다.

 

일부 언론에 보도된 경기 남부권에 새로운 민간공항이 필요하다는 주장과 관련해서는 32%만이 알고 있었다고 답했다. 군통합공항 화성시 이전에 대해서는 70% 이상이 반대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군통합공항 건설 시 찬성 의견이 늘어날 것이라는 일부 언론 보도와 달리, 실제 화성시민들은 군공항 이전뿐만 아니라 민간공항 통합 건설 역시 확고하게 반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시민들의 민·군통합공항 화성 이전 반대 이유로는 이전 지역 소음피해 우려68%로 가장 많았고, ‘수원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꼼수여서’ 37%, ‘적자공항 우려’ 26% 등이 뒤를 이었다.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 저지에 가장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지역 정치인, 공직자 등의 적극적인 반대정책 추진34%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서해안권 생태관광벨트 구축으로 인한 관광경제 활성화’ 21%, ‘람사르습지 등재 등 서해안 갯벌 및 생태보전’ 21% 순서였다.

 

화성시는 생태관광벨트 구축과 생태보전이 전체 응답률 중 약 42%를 차지하는 만큼, 실질적인 군공항 이전 대응 방안으로 국제테마파크 사업과 람사르습지 등재 추진을 지지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전투비행장 피해 실태와 관련해서는 화성시민들의 49%가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주된 피해 이유로는 소음으로 인한 생활환경 불편(63%), 교육권 침해(13%)를 들었다.

 

홍사환 화성시 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은 이번 조사를 통해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 및 민·군통합공항에 대한 화성시민들의 확고한 반대 여론을 확인했다화성시민들이 일부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않도록 시민홍보 및 대응정책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성시민들이 답한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 현황을 토대로 시민들의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전투비행장의 화성 이전에 대한 이번 시민인식도 결과는 전화면접(유선전화 RDD 방식 CATI)으로 조사됐으며, 지역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로 진행했다. 표본 수는 1,200명 표본 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8%p.

서민규 기자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