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산재된 농·어·축산업 행정조직 ‘농정해양국’으로 개편해야”

경기도는 국차원 지원 통해 시너지 효과 극대화
조오순 시의원, 화성신문 창간 15주년 특별 좌담회서 밝혀

크게작게

서민규 기자 2019-07-15

▲ 조오순 화성시의회 경제환경위원회 부위원장이 농정해양국 신설을 통해 화성시 1차산업의 효율성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밝히고 있다.     © 화성신문

 

산재돼 있는 화성시 농어축산업 등 1차 산업 관련 기관을 한곳에 모아 효율성을 높이고, 6차 산업의 핵심으로 성장시키기 위해 화성시 내 ‘농정해양국’을 신설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화성시의회 조오순 경제환경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 11일 화성신문 부설 화성신문TV 스튜디오에서 ‘화성시 농어업 어떻게 발전시켜 나갈 것인가?’ 주제로 개최된 화성신문 창간15주년 특별 좌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조오순 부위원장은 “화성시는 대표적인 도농복합도시로, 농업인구와 농가호수, 경지면적 모두에서 경기도 최상위권에 위치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농업정책과, 해양수산과, 푸드통합지원센터 등으로 행정이 분산돼 있어 효율성이 떨어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농정해양국을 신설해 1차 산업 관련 부서의 시너지를 얻어야 하다는 것이다. 

 

현재 화성시청 내 1차 산업 관련부서는 일자리경제국 내 농업정책과, 농식품유통과, 축산과, 해양수산과가 분포돼 있다. 이들 부서는 상대적으로 관련이 적은 일자리정책과, 소상공인과, 기업지원과, 신재생에너지과와 함께 운용되고 있어 시너지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여기에 화성시 농업기술센터, 화성시 푸드통합지원센터 등 유관기관이 외부에 존재하고 있어 통합된 모습이 더욱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전업대비 겸업농들이 많은 것도 통합이 필요한 이유다. 

 

부족한 예산도 국 차원에서의 사업 추진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화성시 1차 산업 예산은 1,500억 원 정도로 추산되나 고령화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농업, 어업, 축산업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부족하다는 것이 한결같은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에 따라 국 차원에서 보다 많은 예산을 확보하고 적재적소에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반면 경기도는 농정해양국을 따로 두고 산하에 농업정책과, 농식품유통과, 친환경농업과, 해양수산과, 친환경급식지원센터를 운영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시키고 있다. 

 

조오순 부위원장은 “해양과 평야가 함께 있는 화성시는 대한민국의 축소판과 같다”면서 “또한 인구증가와 도시개발로 인해 농축산물이 지역에서 생산, 유통, 소비될 수 있는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도와 같이 농정해양국을 따로 운용할 경우 효과가 매우 크다는 것이다. 

 

서철모 화성시장 역시 지난 6월25일 화성시 농어업회의소 창립총회에 참석해 농어업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날 서 시장은 “농어업은 국민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하는 본연의 기능 외에도 식량안보와 환경보존이라는 측면에서 공익적 가치를 실행하고 있고, 세월이 흐르고 시대가 변했지만 여전히 우리 삶의 근간이자, 생산·가공·유통·관광이 융복합된 6차 산업의 핵심으로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화성시는 이러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농어촌과 도시가 상생할 수 있는 농어업 지원 정책을 추진하고 있고, 푸드플랜 2030, 로컬푸드 유통시스템 구축 등을 통해 시민들에게는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제공하고, 농업인들에게는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함으로써 우리 지역 농산물의 가치와 경쟁력을 높이는데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농정해양국이 신설될 경우 이같은 서철모 사장의 정책 추진에도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오순 부위원장은 “화성시의원으로서 뿐 아니라 농민의 한사람으로서 화성시 내에 농정해양국을 신설할 것을 제안한다”면서 “이를 위해 민관 협치 실현의 장인 화성시 농어업회의소의 운영도 굳건히 운영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화성시 농업계 관계자도 “정주여건 개선과 농어촌다움의 복원을 통해 농어촌재생이 가속화된다면 1차 산업이 새로운 블루오션이 될 수도 있다”면서 “서울특별시의 1.4배에 달하는 면적을 가진 화성시는 이같은 가능성이 그 어느 곳보다 커 행정조직을 모아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서민규 기자 news@ihsnews.com

 

기사입력 : 2019-07-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