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망포‧반정동 토지 교환 놓고 시민 반응 ‘극과 극’

가격 하락 우려 수원시민 ‘강력반대, 화성시민 ’찬성‘
경기도 “지역개발 이익이 가치 하락분보다 클 것”

크게작게

서민규 기자 2019-05-17

 

공청회 후 수원시민들이 경기도 관계자를 상대로 경계조정을 취소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 화성신문

망포지역 개발 중 망포4지구와 화성시 반정지구의 경계를 조정하는 안에 대해 수원시민은 강력하게 반대하는 반면, 화성시민은 찬성하는 분위기다. 수원시에서 화성시로 주소가 변경될 경우 부동산가치가 하락할 것을 우려하기 때문이다.

 

지난 17일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열린 수원-화성 간 행정구역 경계조정주민공청회에서는 화성시와 수원시 주민 100여 명이 참석해 의견을 나눴다.

 

화성시 반정동과 수원시 망포4지구 경계조정은 지난 2006년 수원시가 신동지구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부터 시작됐다. 20141월 수원도시기본계획이 승인되면서 수원시가 화성시와 경계조정을 시도했지만 함백산메모리얼파크 조성 등 양 지자체간 현안 문제로 2015년 이후 사업이 지지부지한 상태다. 이후 2017년 화성시의회와 수원시의회가 다시 대화를 시작해 등면적 교환을 모색했고, 올해 경기도가 중재에 나서면서 다시 한번 경계조정 노력이 이뤄지게 됐다.

 

경기도는 이날 경계조정이 필요한 이유로 토지 미수용으로 인해 주택건설의 어려움과 학교설립이 지연돼 주민불편이 가중된다는 점을 들었다. 이에 따라 수원시 망포동 일원 277필지 198,915m2의 땅을 화성시로 이관하고, 화성시 반정동 일원 266필지 198,915m2을 수원시로 이관하는 중재안을 발표했다.

 

이같은 경기도의 중재안에 대해 수원시민들은 크게 반발했다.

 

망포동에 산다는 한 주민은 수원시민으로 살려고 이곳으로 옮겨왔는데 내 동의도 없이 화성시민이 되는 것이 말이나 되느냐고 따져 물었다. 또 다른 망포동 주민은 수원시민을 화성시민으로 만들어가는 개발계획을 당장 멈춰라고 요구했다.

 

수원시민과 달리 화성시와 화성시민은 경계조정을 찬성하는 분위기다.

 

공청회에서 한 화성주민은 행정구역상으로 반정동에 살았지만 실제 생활을 수원시쪽에서 해 왔다면서 경계조정을 통해 행정구역과 생활권을 하나로 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이번 경계조정으로 인해 하천관리 등에서 편의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비슷한 가치를 지난 토지를 등가교환하는 것이어서 경계조정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기도 관계자는 행정구역이 수원시에서 화성시로 변경되면서 주택이나 토지가격이 하락하더라도 지역개발을 통해 얻는 이익이 더 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경계조정()은 화성시의회와 수원시의회의 의결을 받은 후 경기도의회의 의견청취 과정을 거쳐 행정안전부에 제출된다. 이후 입법예고, 국무회의 의결, 공포시행 과정을 거쳐야 돼 모든 과정이 순조롭더라도 연말에나 확정될 전망이다.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5-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