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특별자치도 정책용역 최종보고회

특별법(안)‧비전‧파급효과‧시군별 과제 등 발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4-02-05 [17:48]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기본계획 및 비전·발전전략 수립’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해 2월 시작한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기본계획 및 비전·발전전략 수립정책연구용역이 마무리됐다고 5일 밝혔다.

경기도는 1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를 비롯한 도의원과 경기도, 경기북부 10개 시·군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업무 관련 실·국장, 외부전문가가 함께한 가운데 최종보고회를 열었다.

이번 최종보고회는 도가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를 위해 지난해 10~11월 경기북부 10개 시군을 순회하며, ‘시군별 비전 공청회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 최종보고 성과물에 대한 설명과 소통을 하고자 마련했다.

이정훈 경기연구원 박사는 최종보고회 주제 발표를 맡아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특별법()과 비전,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 경기북부 권역별시군별 과제를 제시했다.

먼저 ‘(가칭)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및 국제평화자유도시 조성을 위한 특별법()’에 경기북부를 국제평화의 상징으로 브랜드화해 연구개발특구 지정 국제평화연구개발센터 설립 외국인의 입국·체류 특례 여행객에 대한 관세 등의 면제 또는 환급 경기북부투자진흥지구의 지정 등을 제시했다.

이어 경기북부 발전 5대 전략(4대 성장동력 9대 전략산업벨트 육성 GTX·광역교통인프라 및 복합환승거점 구축 중첩규제 개선 경기국제평화자유도시 조성 지역간 상생모델 구축)을 바탕으로 경기북부의 비전을 발표했다.

경기북부 발전 5대 전략 실행으로 경기북부특별자치도가 설치된다면 2040년 기준 그렇지 않았을 경우보다 경기북부 GRDP 26.57조원 증가, 한국 GDP 139.42조 원이 증가할 것이라고 설명하며 (가칭)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이 박사는 이번 정책연구용역 결과를 기반으로 경기북부 10개 시군별 비전에 대한 세부 실천 전략과 실질적 실행 방안에 대한 연구를 계속한다고 밝혔다.

오후석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경기북부특별자치도 설치 정책연구용역을 통해 기본계획 등 기본 골격은 어느 정도 마련됐고, 부족한 부분들은 올해 경기북부 시·군별 비전 작업을 통해 보완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