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경기패스’가 5월 공식 시행

도민 교통비 부담 덜고 대중교통 전환 촉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4-01-23 [09:34]

 

 

  © 화성신문



5
‘The 경기패스가 공식 시행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2일 국토부,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와 함께 수도권 시민의 대중교통비 지원을 위한 합동 기자설명회를 열고 “5월 국토부의 K패스 시행과 동시에 The 경기패스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김 지사는 교통비 지원정책은 각 지자체의 교통 특성이 반영된 지역맞춤형 정책이어야 한다라면서 경기도는 1400만 인구와 넓은 지역, 다양한 교통수단과 요금체계, 그리고 31개 시군별 교통패턴과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The경기패스를 설계했다라고 서비스 시행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경기도는 기후변화 대응에 있어 가장 적극적으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라면서 “ The경기패스 시행으로 도민들의 교통비 부담을 덜어드릴 뿐 아니라, 자가용 수요를 대중교통으로 전환해 탄소 저감을 통한 기후위기에 대비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The 경기패스를 전국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는 전국 교통카드’, 모든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할 수 있는 만능 교통카드’, 편리하게 자동환급되는 고객 맞춤형 교통카드라고 정의했다.

 

The 경기패스는 K-패스의 월 60회 한도를 무제한으로 확대하고, 30% 환급 대상인 청년의 기준도 19~34세에서 19~39세까지 확대한 경기도만의 교통비지원 정책이다. 광역버스신분당선이 제외된 서울시 기후동행카드와 달리 The 경기패스는 광역버스와 신분당선, 올해 3월 개통하는 GTX(광역급행철도) 등 전국 모든 대중교통수단이 된다.

 

환급 방식이어서 최초 한 번만 등록하면 매달 충전할 필요가 없다는 점도 장점이다. 다만 고속버스, KTX 등 별도 발권받아 탑승하는 교통수단은 환급받을 수 없다.

 

예를 들어 The 경기패스를 이용해 수원에서 서울까지 통근하는 38세 직장인의 경우, 40회 광역버스 이용 시 발생하는 월 112000원 교통비 중 30%33600원을 환급받을 수 있다.

 

K-패스를 이용할 수 없는 18세 이하 어린이청소년들에게도 교통비 지원 혜택을 준다. 경기도는 기존에 추진 중이던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내용을 개편해 6세 이상 어린이까지 확대하는 한편, 24만 원 한도에서 교통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경기도는 The 경기패스 이용 활성화를 위해 BI(Brand Identity)와 슬로건을 확정했다. BIThe 경기패스의 The와 플러스(+)를 형상화하면서 직장인, 학생, 어린이 등 모든 도민의 일상에 더 많은 플러스(+)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슬로건은 대한민국 모든 길에 통한다. The 경기패스, 전국 모든 대중교통 할인 혜택을 강조했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