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의장 특별법 발의는 화성시민 기만 행위”

화성시의회 “국회의장 본분과 품격 지켜야” 주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3-11-15 [16:14]

화성시의원 모두가 15일 수원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 국회입법 발의에 대해 김진표 의원을 규탄하고 있다.

 

 

 

 

13일 김진표 국회의장이 수원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또 다시 대표발의함에 따라 화성 정치권이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화성시의회는 15“‘수원군공항 이전 및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 건설 특별법국회입법 발의는 화성시민과 수원시의 갈등을 더욱 부추기는 행위라고 규탄하고 특별법 추진 행위를 당장 멈출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화성시의회는 “202076일 김진표 의장이 대표로 발의했던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일부개정안3년 넘게 상임위원회에 계류 중임에도 불구하고 이번에는 현행법상 불가해진 수원 군공항 화성 이전을 경기남부통합국제공항이라는 그럴듯한 이름으로 재포장해 추진하는 것은 화성시민과 국민을 기만하는 행위라면서 화성시민의 동의 없이 특별법 만능주의에 편승해 밀어붙이기식의 이러한 처사를 강력히 규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역분쟁을 야기하는 수원 군공항 이전 특별법 추진 행위를 당장 멈추고, 국민의 소통과 화합을 도모하는 국회의장 본연의 본분과 품격을 지켜 달라라고 김진표 의장에게 주문했다.

한편 화성시의회는 지난 달 27일에도 수원시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와 함께 김진표 의장 규탄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현대기아 노동자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반대 준비위원회1110일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반대 기자회견을 실시했다.

서민규 기자

서민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