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만 메가시티 화성시, 창간 19주년 특별 좌담회]
“양적 성장보다 이제 질적 성장 도모할 때”

편중된 인프라, 지역 특성 맞게 확대해야
찾아오는 도시 건설, 시민 참여가 중요

가 -가 +sns공유 더보기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3-05-29 [09:05]

▲ 화성시민대표 4명은 한결같이 양적 성장을 따라오지 못하는 화성시 질적 성장에 우려를 표시하고,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대안을 제시했다.

 

화성시가 인구 100만명 메가시티와 특례시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지만 화성시민들은 이 같은 양적 성장을 따라오지 못하는 질적 성장을 우려하고 있다. 이에 따라 향후 화성시 정책이 지역 특성에 맞는 동-서 균형 발전을 이루고, 정주여건을 개선해 진정한 중심도시로 화성시가 우뚝 설 수 있도록 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이 같은 주장은 화성신문이 창간 19주년을 기념해 부설 세미나홀에서 특별 개최한 ‘100만 메가시티 화성시, 시민이 말하다’ 좌담회에서 화성시민대표들의 공통된 의견이었다. 

 

이번 좌담회는 화성시에 거주하고 있는 박금준 건강사회전략연구소 대표, 송은규 아파트자치신문 발행인, 최미금 한국여성유권자경기연맹 회장, 함충식 전국아파트입주자대표회의연합회 경기도지부 화성시지회 연합회장과 화성시의 나아갈 방안을 모색해 보는 자리였다. 

 

최미금 회장은 “화성시는 동탄·향남·봉담신도시 등 양적인 성장은 했지만, 질적인 성장이 부족하고 행정력이 도시의 성장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미비한 상황”이라면서 시민이 느낄수 있는 실제적 정책을 주문했다. 최 회장은 “화성시는 경기도의 심장이고 GDP 1등이자 재정자립도 전국 4위의 대도시가 됐고, 세계적 컨설팅 기업 멕킨지가 선정한 2025년 세계 4위 부자도시이기도 하다”면서 “그러나 사람이 다녀야 할 인도가 없는 곳이 많고 이에 따라 소화전이 부족해 안전상 위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기본 인프라 구축 등 시민이 보호받기 위한 선행 조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송은규 발행인은 “화성시는 급성장에 따른 다양한 인구층의 유입과 혼주도시로서의 면모를 띠고 있는 점과, 농업과 제조업체가 혼재하면서 도시미관이나 환경을 해치기도 하고, 메가시티로서 정체성이 모호해지는 것이 문제”라면서 “결국 화성시민으로서 자부심을 어떻게 느끼게 할 것인가에 (문제 해결이) 달려 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한 해소 방법으로 “꼼꼼한 대중교통망 확충을 통해 공간적 제약을 완화하고, 복지 시스템을 가다듬어 시민들이 자주 만나는 교류의 기회를 확대함으로써, 지역사회의 만족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은규 발행인은 이어 “동서 균형 발전은 단순히 평균적이고 경제적 관점으로만 접근하면 요원한 일”이라면서 “각 권역별 특성을 살려 동부권은 명품 도시로, 서부권은 관광 에코 바이오 그린시티로, 중부권은 산업 행정중심도시로 가꿔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경제논리가 아닌 복지, 사회적 재분배 측면에서 동서 균형 발전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함충식 회장은 “화성시민으로 자부심을 갖기 위해 지자체와 시민이 똘똘 뭉쳐 자급자족 1위 지자체로 발돋음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유치 기업에 파격적 지원을 하고 반도체 및 2차 전지 관련 업체 유치, 서해안 관광특구 지정 등을 통해 생산과 소비의 밸런스를 맞춰가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정권이나 단체장이 바뀌더라도 지속적으로 계승, 심화, 발전될 수 있는 중장기 플랜이 필요하다”면서 “제대로 된 교통 인프라의 조속한 완성, 초·중·고 학군과 우수대학 유치 등 교육 인프라 확보에도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함 회장은 이어 “100만 메가시티 화성시가 가야할 길을 기존 특례시로부터 철저히 벤치마킹할 필요가 있다”면서 “대응 전담팀을 꾸려 계획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응하는 한편, 전문가 컨설팅, 주민의견 수렴 등을 통해 함께 화성특례시의 비전을 조기에 완성하자”고 말했다. 

 

박금준 대표는 “80년대 초 15만명이었던 화성시 인구가 100만명에 육박하면서 행정조직 개편과 행정서비스를 고도화하는 것이 중요해졌다”면서 “그러나 과거에 비해 크게 향상된 주민 의식을 충족시키기에는 행정서비스가 많이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각 지역별로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점검해 나가면서, 각 특성에 맞는 채색작업을 통해 화성시를 다채로운 도시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화성시는 동서남북을 획일화된 관점에서 개발하지 말고, 지역별 특색을 살리고, 산업, 교육, 문화, 해양과 같은 인프라를 살린 도시로 육성해야만 한다”면서 “이를 위한 입체적 청사진 마련과 시민들이 공감하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는 방안들이 마련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박금준 대표는 특히 “화성시에서 중요한 것은 메가시티라는 위용이 아니라 위성도시라는 위치가 중심도시로 변모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화성시를 거쳐가는 곳이 아니라 찾아오는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화성시 공무원이 메가시티를 운영할 수준이 되는지 돌아보고 역량강화에 나서야 한다”면서 “이러한 모든 과정을 시민과 함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서민규 기자 news@ihsnews.com 

 

서민규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