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장마철 하천 내 무단방류 사업장 적발

화성시, 사법기관 고발 등 강력조치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06-26

 

 

박스제조업 사업장이 무단 배출한 환경

 

▲ 하천에 무단방류된 오염물질    © 화성신문

 

화성시가 하천 내 오염물질 무단방류한 사업장을 적발했다.

 

화성시는 지난 15일부터 오는 831일까지 장마철 집중호우를 틈탄 오염물질 무단배출 등의 불법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을 실시하고 있다.

 

화성시는 이를 위해 환경지도과장을 총괄로 하는 점검반을 구성하고 총 88개소의 중점감시 대상지역과 시설에 대한 감시를 강화중이다.

 

점검반은 특히 지난 25일 봉담읍 동화리 일대 하천 내 오염물질을 무단방류한 사업장을 합동점검을 통해 적발해 내싿.

 

해당 사업장은 박스제조업에 종사중으로 사업장 내 사용되는 폐잉크 등의 환경오염물질이 인근 하천으로 유입했다.

 

화성시는 물환경보전법 등 환경관련법 위반 사항으로 사법기관에 고발조치 등 강력한 조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집중호우시 오염물질 불법 배출행위를 집중 감시해 위반사항에 대해 언론, 페이스북 등 공개를 통해 관내 사업장의 환경오염 불법행위에 대해 경각심을 고취시킬 예정이다.

 

박윤환 화성시 환경사업소장은하절기장마철 집중호우 시 공공수역 등에 환경오염물질이 불법 배출되지 않도록 집중단속해 환경오염을 사전에 예방하고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불법행위 적발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행정처분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