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성남시, 2035년에는 인구 108만 명까지 성장

구미하수처리장 다목적 복합문화예술공간 조성
도, 2035년 성남 도시기본계획 수립(안) 승인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06-05

 

 

 

 

2035년 성남 도시기본계획 구상도.    © 화성신문

 

 

 

경기도가 지난 4일 성남시가 신청한 ‘2035년 성남 도시기본계획 수립()’을 최종 승인했다.

 

 

 

‘2035년 성남 도시기본계획은 성남시의 미래상과 도시의 장기적 발전방안을 제시하는 법정 최상위 계획으로 공간계획 뿐 아니라 모든 계획과 정책수립의 기본방향을 제시하는 도시발전 로드맵이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2035년 목표 계획인구는 공공주택사업 등으로 유입되는 인구 등을 고려해 1082,000명으로 설정했다. 또한 목표연도 토지 수요를 추정해 도시발전에 대비한 개발가용지 3.027는 시가화예정용지로, 시가화가 형성된 기존 개발지 36.521은 시가화용지로 나머지 102.111는 보전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확정했다.

 

 

 

GTX-A(예정), 판교테크노밸리의 위상 등 변화된 도시여건과 본시가지와 신도시간 균형발전 도모 등을 고려해 도시공간구조를 3도심(수정·중원, 분당, 판교)에서 1도심(성남도심) 2지역중심(북부, 남부)으로 개편했다.

 

 

 

도심은 여수야탑판교 3개의 지역을 아우르도록 설정하고, 도시내부와의 연계를 강화해 하나의 성남이 구현될 수 있도록 도시공간구조를 구상했다.

 

 

 

주요 교통계획은 주변개발계획과 상위계획인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수도권광역급행철도 등),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8호선연장)과 인접시군 등을 고려한 교통망체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이와 함께 공공주택사업, 순환이주단지, 생활SOC 확충 등 성남시의 주요개발 사업을 반영해 지역 현안사업들을 계획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성남시에서 역점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백현 마이스산업, 19972월 준공 후 사용하지 못하고 장기간 방치된 구미하수처리장의 다목적 복합문화예술공간 조성사업이 가능하도록 토지이용계획 등 부문별 계획에 반영했다.

 

 

 

도는 이번 2035년 성남 도시기본계획 승인으로 경제자족도시 구축과 지역간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성남이 수도권 남부 광역거점도시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했다.

 

 

 

승인된 2035년 성남 도시기본계획은 이달 중 성남시 홈페이지를 통해 일반에 공개된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