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영근·임명배·석호현 후보, “나라 망친 정권 반드시 심판해야”

화성 현충공원 참배 시작으로 선거운동 시작

- 작게+ 크게

김중근 기자
기사입력 2020-04-02

▲ 화성시 미래통합당 세 후보는 2일 송산동 현충공원 참배를 시작으로 4.15 총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사진 오른쪽부터 최영근 화성시갑 후보, 임명배 화성시을 부호, 석호현 화성시병 후보.     © 화성신문

 

 

화성시 미래통합당 세 명의 후보들은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첫날 송산동 현충공원 참배를 시작으로 4.15총선 필승을 위한 큰 걸음을 내딛었다.

 

화성시갑 최영근 후보, 화성시을 임명배 후보, 화성시병 석호현 후보는 화성시 미래통합당 당직자와 지역주민 지지자들과 함께한 이날 행사에서 나라사랑의 마음과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겨 정의가 살아있는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세 후보는 무능으로 나라가 누란의 위기에 처한 상황임에도 현 정부는 국익, 국민안위, 지역발전에 헌신하기 보다는 장기집권의 야욕만 부리고 있다이것은 피와 목숨으로 나라를 지킨 호국 영령을 모독하는 것이며, 선거를 통해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앞서 현충공원을 찾은 이유를 이렇게 설명한 미래통합당 후보들은 지금 우리나라는 베네수엘라처럼 되어가고 있다좌파 포퓰리즘의 끝은 결국 나라가 거덜 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후보들은 우리국민은 어느 나라 국민보다 현명하며, 애국애족의 자긍심으로 가득 차있다이번 선거는 정권 심판의 장이며, 유권자들은 현 정권 심판을 통해 국민이 주인임을 확인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중근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