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15 화성시갑] 홍성규 민중당 후보 “시민이 키운 화성정치인, 행복을 만들어갈 것”

도시공학전문가, 난개발‧환경문제 해결 최적자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03-31

 

▲ 10년간의 화성시 진보정치의 과정을 설명하며 승리를 다짐하고 있는 홍성규 후보.    © 화성신문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용기가 필요합니다. ‘일은 잘 할 것 같은데, 사람은 참 좋은데라는 말씀, 저에 대한 표로 이어지도록 해 주십시오. 시민이 키운 화성의 정치인 홍성규가 행복을 만들어드리겠습니다.”

 

홍성규 민중당 화성시갑 후보는 이번 총선이 보궐선거까지 4번의 국회의원 도전이자, 2번의 시장 도전이다. 1번의 도지사 도전까지 포함하면 7번째 시민의 심판인 셈이다.

 

홍성규 후보는 보수세력이 뿌리깊은 화성시갑지역구가 이번에 처음으로 격전지로 분류된 것 자체가 큰 변화라면서 “SNS 등 정보의 다양화가 이뤄진 지금, 시민들이 후보들에 대한 보다 제대로된 판단을 하면서 지역의 정치인을 선택해 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화성시에서는 여야를 막론하고 지역정치인 키우기에 인색했다는 것이 홍성규 후보의 설명이다. 정당의 기본이 정치인을 성장시키는 것인데 지역에서 자라난 정치인을 시의원, 도의원 정도로만 생각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보이지 않는 유리천장이 화성시 정치권에 대한 신뢰를 낮추고 만연된 의원후보 꿔오기에 대한 불신도 가득하다는 설명이다.

 

홍성규 후보는 이번 선거는 촛불혁명 후 첫 선거로 진보와 개혁에 대한 열망들이 점점 분출되고 있다면서 제대로 한번 정치권을 바꿔보자는 것인데 이에 가장 부응할 수 있는 지역의 정치인이 바로 제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홍성규 후보는 이번 총선에서 수원군공항 이전 백지화, 화성시립병원 설립 등 공공의료체계 확충, 국립자연사박물관 건설, 농민수당 지금, 화성 난개발 해소라는 5개 핵심공약을 내놓았다.

 

홍성규 후보는 군사시설인 군공항은 국가안보차원에서 접근해야 하는데 수원시가 당리당략의 입장에서 문제를 다뤄 불궈진 문제라면서 국가적 차원에서도 과연 6대한민국에 부족하느냐 하는 근본적인 문제도 있다고 밝혔다.

화성시가 동북아 지역의 중심부로 도약하는 가운데 군사기지를 짓겠다는 자체가 말도 안되는 일이라는 것이다. 환경적 측면에서도 국제적으로 람사르 습지로 지정이 추진되는 곳이 화옹호 인근이라고 강조한다.

 

지난 2017년 이후 추진중인 화성시립병원 설립시도도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하면서 중요성이 더욱 커졌다.

시립병원과 보건소의 연계를 통해 부족한 화성시 서부권 의료체계의 획기적 개선을 추진중이다. 이같은 정주여건 개선을 통해 화성서부권 발전이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송산 공룡알화석지 인근의 국립자연사박물관 건설을 통한 시너지 극대화와 농민수당 지급을 통한 식량안보문제 해결도 그의 꿈이다.

 

홍성규 후보는 특히 난개발과 환경문제는 화성시 전체적인 도시계획 측면에서 바라봐야 한다면서 도시공학을 전공한 전문가로서 화성의 난개발과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규 후보는 촛불혁명 이후에 아쉬움이 많다. 많은 요구가 있었지만 최저임금과 선거법이라는 양대축 모두가 해결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홍성규 후보는 궁극적으로는 21세기에 맞도록 경제민주화 문제가 담겨있는 헌법개헌이 필요하다면서 정치제도 측면에서도 정확하게 민심이 국회로 투영될 수 있도록 보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성규 후보는 지난 2013년 이석기 의원 사태속에서도 8%가 넘는 지지를 받았고, 2016년 총선에서는 통합진보당 해산에 따른 무소속 출마에서도 역시 8%를 넘는 지지표를 받은 바 있다.

 

홍성규 후보는 민심이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정치판에서 저는 극진보가 아닌 상식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많은 분들이 지역의 정치인으로 높이 평가해주시듯이 이를 표로 전해주시는 용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