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칭)경기도북부유아체험교육원 설립 중투 통과

도교육청, 양주시에 2023년 9월 개원 목표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14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2020년도 수시1차 중앙투자심사에서 ‘(가칭)경기도북부유아체험교육원 설립사업이 통과됐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경기지역 간 고른 교육복지 제공과 유아 놀이중심 체험 교육을 위해 2016년부터 추진해 왔다. 교육청은 20239월 개원을 목표로 약 5,733, 3층 높이의 유아체교육원을 설립해 20여 개 영역의 다양한 실·내외체험교육공간을 마련할 계획이다. 부지는 양주시에서 광사동 813~814번지 일대 약 1를 무상 제공한다.

 

(가칭)경기도북부유아체험원 1층에는 유아들의 창의성과 상상력 자극을 위한 예술융합 공간이, 2층에는 유아가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도전 공간이 들어선다. 3층에는 과학원리 이해와 응용을 배우는 협업 공간이 들어서고 실외는 자연체험공간을 조성할 방침이다.

 

류시석 경기도교육청 유아교육 과장은 “(가칭)경기도북부유아체험교육원은 북부지역의 10만여 명의 유아를 비롯한 모든 유아의 체험과 성장을 돕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유아가 행복하게 성장하는 놀이중심 교육과정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지역사회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2004년부터 경기도 평택에 2,087규모의 유아체험교육원을 운영 중이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