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시, 위기가구 일제 조사로 복지사각지대 최소화

- 작게+ 크게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2020-02-13

화성시가 최근 도내에서 생활고 비관으로 추정되는 일가족 사망사건이 지속적으로 발생됨에 따라 관내 아파트와 이달 29일까지 위기가구 일제 조사에 나선다.

 

조사 대상은 관내 아파트 거주자로 최근 1년간 3개월 이상 관리비 또는 임대료를 체납했거나 가스·수도·전기 사용량이 거의 없고 검침 결과가 0인 세대 등이다.

 

시는 관내 아파트 300단지에 관리비 고지서 활용 홍보 및 안내문 배부 협조를 요청했으며, 조사대상 가구 현장방문을 통해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생계비, 의료 등 긴급지원을 비롯해 맞춤형 복지서비스와 민간자원 연계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단전·단수, 건강보험료 체납, 기초수급탈락 및 중지, 복지시설 퇴소, 금융연체, 전기료 체납 등의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취약계층을 발굴하는 시스템도 상시 운영해 복지사각지대를 최소화할 방침이다.

 

박민철 화성시 복지정책과장은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생활업종 종사자, 지원대상 신고의무자, 초등교사 등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희망더하기발굴단과 함께 촘촘한 복지 안전망을 구축 중이라며 어느 누구도 삶을 포기하지 않고 홀로 외롭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하거나 긴급지원 요청은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보건복지부 긴급 콜센터(129)로 제보하면 된다.

서민규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