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환경친화적 자동차 지원대상 수소차까지 확대
화성시, 전기자동차 이용 활성화 지원 조례 개정안 공포
서민규 기자   |   2019-08-05

화성시에서 환경친화적 자동차 충전시설을 설치할 경우 임대료의 100분의 50까지 경감받는 등 다양한 지원을 받게 된다.

 

화성시는 지난 2일 이같은 내용의 화성시 전기자동차 이용 활성화 지원 조례 전부개정조례안을 공포했다.

 

이번에 공포된 개정조례는 상위법인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개정사항을 반영했다.

 

주요 내용은 지원 대상을 전기자동차에서 수소전기자동차를 포함한 환경친화적 자동차로 확대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제명도 화성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보급 및 이용활성화를 위한 조례로 변경됐다. 또 조례안에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보급 확산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한 행정재정적 지원에 관한 내용이 담겼다.

 

주요 내용으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촉진계획 수립추진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 활성화를 위한 충전시설 보급확대 충전인프라의 효율적인 설치관리운영을 위한 근거 마련 환경친화적 자동차에 대한 홍보 및 교육 등을 명시했다. 또한 기존 조례 내용을 분야별로 정리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전부 개정했다.

 

특히 제5(재정 지원 등)와 제6(운행에 대한 지원)에서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구매 및 운행 등에 대해 행정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7(충전시설 보급 확대)에서는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보급 활성화를 위해 충전시설을 보급확대하고, 필요시 공유재산을 수의계약에 따라 사용할 수 있도록 해 임대료를 100분의 50까지 경감할 수 있도록 했다.

 

그 밖에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한 지원도 강화됐다. 효율적인 충전인프라 설치관리운영을 위하여 충전인프라를 설치관리운영한 실적이 있거나 능력이 있는 자에게 위탁할 수 있도록 했고, 시는 위탁에 필요한 경비 지원이 가능해진다.

 

이병열 화성시 환경사업소장은 이번에 공포, 시행된 조례안은 상위법 개정에 따른 주요내용 뿐만 아니라 정부의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화성시 수소경제 활성화 추진전략을 반영하고 있다우리 시의 여건에 맞는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 확산 및 시장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