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민관 합동으로 위기가정 발굴 앞장

8월말까지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

크게작게

서민규 기자 2019-07-08

화성시 민관이 함께 위기가정 발굴 및 지원에 나선다.

 

화성시는 복지정책과가 지휘를, 노인복지과 등 관련 실과소, 27개 읍면동 맞춤형 복지팀, 희망더하기 발굴단, 우체국, 경찰서, 가스·검침원 등 민관 협력을 통해 ‘2019 하절기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기간8월말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이 기간동안 현장점검, 기존 취약계층 지원 가능여부 재점검, 행복e(사회보장정보시스템) 등을 활용해 실직, 휴폐업, 가족원 사망 등으로 생계가 곤란해진 가구, 쪽방, 고시원, 여인숙 등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가구, 중병, 장애 등 도움이 필요한 가구를 발굴하게 된다. 이를 통해 밝혀진 위기가구에는 긴급 생계비, 의료, 주거, 건강관리, 돌봄, 후원연계 등이 제공된다.

 

화성시는 또 취약계층의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8월 말까지 방문건강관리사업도 함께 운영한다.

 

이를 통해 쪽방촌, 다세대주택 등 폭염취약 거주자, 심뇌혈관질환자,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 및 장애인 329명에게 주 1회 가정방문, 전화를 통한 건강체크가 이뤄진다. 또 식염포도당, 아이스보틀 등이 지급되며, 관내 무더위쉼터를 찾아 건강관리 수칙 및 응급상황 시 행동요령 교육도 진행하게 된다.

 

김낙주 화성시 복지국장은 폭염에 더 취약한 위기가정들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시민분들의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주변에 도움이 필요하거나 어려운 이웃을 발견하면 해당 읍면동 행정복지센터 또는 129 콜센터로 제보해 달라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9-07-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