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민이 이웃 살피는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 결성

병점2동, 소규모 복지 공동체 첫 모델

크게작게

서민규 기자 2018-12-03

  

병점2동이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를 결성한 후 사랑의 하트를 그려보이고 있다    © 화성신문

 

병점2동이 소규모 복지 공동체의 첫 모델로 지난달 27일 태안6단지 관리사무소에서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업무협약 및 봉사단 발대식을 개최했다.

 

좋은 이웃 복지공동체는 지역이 가진 복지 문제를 지역사회와 공동으로 대처하고자 마을 공동체를 결성하고, 주민이 직접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보살필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협약에 따라 6단지 관리사무소가 복지대상자 발굴 및 봉사자 관리, 사회복지협의회가 복지자원 연계 및 자원봉사자 교육, 병점 2동이 사례관리와 행정지원을 담당하게 됐다.

 

봉사단에는 사회복지협의회 봉사단, 지역기업 사회공헌 봉사단, 주민 등 8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이 발굴하는 대상자에게는 생필품을 비롯해 3개월 내 전기·가스·수도요금 체납액 전액, 임대료·관리비 일부 등이 지원될 예정이다.

 

한영희 병점2동장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앞장 서겠다봉사단 여러분께 사업의 성패가 달린 만큼 활발한 활동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민규 기자

기사입력 : 2018-12-0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