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군공항 이전 계획 철회가 ‘백지’ 출발의 시작
박민철 담당관 “수원시 입으로만 상생 안돼”
서민규 기자   |   2018-03-12

수원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기사가 언론을 계속해 장식하는 가운데 박민철 화성시군공항이전대응담당관이 일침을 날렸다.

 

박민철 담당관은 주간논평을 통해 밀린 숙제를 하듯 갑자기 수원군공항 이전을 찬성하는 글들이 언론을 도배하고, 논조도 비슷하다. ‘상생을 필두로 시민사회가 나서야 하고, 수원시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고, 국방부가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러나 글쓴이들의 일면을 보면 수원군공항 관련 용역을 담당했던 교수 등 수원 편향적 인사들이 대부분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지난달 26일 수원시는 나라장터에 신 군 공항 이전주변지역 지원사업 수립 용역을 등록했는데 이는 수원시가 화성시 서부지역 발전계획을 수립해 집행하겠다는 의도가 읽혀진다면서 화성시 자치권을 침해하는 조례를 시정하라는 권고를 받았음에도 이에 대해서는 묵묵무답이라고 비난했다.

 

특히 다만 수원시민협의회장이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군공항 이전을 추진하냐, 저지하냐, 폐쇄하냐의 논리가 아니라 백지에서부터 출발해야 한다고 말한 것은 의미가 있는 일이라면서 수원시는 입으로만 외치는 상생이 아니라면 군공항 이전 계획을 철회하고 원점에서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서민규 기자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화성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