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시민 DIY 가구 대중에 ‘첫 선’

생활가구 100여 점 동탄아트스페이스 전시

크게작게

윤현민 기자 2018-02-07

▲ 화성시생활문화센터 목공체험 프로그램 ‘木木데이’ 참가자들이 목공기계를 이용해 자신이 직접 설계한 생활가구를 만들고 있다. /화성시생활문화센터 제공     

 

시민들이 목공스튜디오에서 직접 만든 가구가 일반에 첫 선을 보인다. 

 

화성시생활문화센터는 동탄복합문화센터 동탄아트스페이스에서 오는 12일까지 시민 제작 생활가구 전시회 ‘家口家具展’를 연다고 5일 밝혔다.

 

이 기간 생활문화센터 프로그램 ‘木木데이’ 참가자들 작품 10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 품목도 샘플링 가구, 생활소품, 캠핑용 목가구 등 다양하게 구성했다.

 

북유럽디자인가구 초청전도 열려 해외 유행 트랜드도 함께 살펴볼 수 있다. 

 

목공기계 안전교육과 시연, 디자인 설계, 목재 구입요령 등도 차례로 소개된다.

 

어린이와 목공 초보자를 위한 다양한 체험행사도 마련했다.

 

목공체험은 전문 지도사의 지도 아래 현장접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화성시생활문화센터 관계자는 “이번 전시를 계기로 센터에서 운영중인 오픈키친, 커뮤니티&카페, 교육실 및 다목적실 공간 등의 시민참여도 더 확대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로 생활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소통하는 기회가 확산되길 희망한다”고 했다.

 

한편 화성시생활문화센터는 월~토 주·야간으로 나눠 운영하고 있다.

주중(월~토)에는 10:00~18:00, 평일(수·목)에는 19:00~20:00 문을 연다.

기타문의는 홈페이지(living.hcf.or.kr) 또는 전화(8059-1783)로 하면 된다. /윤현민 기자 news@ihsnews.com

기사입력 : 2018-02-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인기뉴스

URL 복사
x